생각없는 복종에 관한 두가지 좋은 글

이 세상에서 제일 나쁜 행위

가끔 제 아이는 제게 “세상에서 제일 나쁜 짓이 무엇이냐”고 물어봐요. 그럴 때에 제가 그에게 답해요. 생각하지도 않고 어떤 권위나 권력에 복종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위험하고 나쁜 짓이라고. 그런데 아쉽게도 이는 거의 모든 사회들이 가장 요구하고 가장 격려하는 일이기도 해요.

반항은 가끔 거칠 수도 있고, 그 이념적 내용은 지나치는 등 여러 모로 문제성을 내포할 수 있지만, 가장 거칠고 도식주의적인 반항자보다 가장 착하고 순한 복종자는 훨씬 더 위험합니다. 대중들의 복종이야말로 인류가 경험한 최악의 범죄를 나은 모태입니다. …

내 안의 악마, 매가 매를 부른다

독일 나치스 친위대 장교출신이었던 아돌프 아이히만(1906~1962)은 나치시대 유대인 학살의 실무 책임자였다지요. 독일 패망 후 아르헨티나에 숨어살던 아이히만이 이스라엘 비밀경찰에게 발각되어 재판장에 섰을 때 세계 언론은 이 ‘악마’를 세상에 알리기 위해 열띤 취재경쟁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몇 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피도 눈물도 없이 끔찍할 거라 예상했던 그 ‘악마’는 어이없게도 너무나 평범한 사람이었답니다. 아돌프 아이히만은 히틀러를 수뇌로 한 나치 지도부의 ‘유대인 절멸’을 명령 받은 친위대의 중간관리자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나치당의 강령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했고, 히틀러의 <나의 투쟁>도 읽어본 일이 없었답니다. 피고석에서 ‘그때 명령받은 일을 하지 않았다면 양심의 가책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그는 지도부의 명령을 행동으로 옮기면서 자신이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깨닫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저 자신에게 떨어진 상부의 명령을 아주 충실히 이행할 뿐이었지요. 자신의 행동에 대한 생각의 부재, 성찰의 부재는 이같이 가공할만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겁니다.

 

Advertisements
생각없는 복종에 관한 두가지 좋은 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